車 판매 늘고 엔화 약세 효과
공급난에 올 실적은 감소할 듯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1937년 창사 이후 최대 규모 실적을 달성했다. 자동차 판매량이 늘어난 데다 엔화 약세 효과도 누렸다. 도요타자동차는 2021회계연도(지난해 4월~올 3월) 순이익이 2조8501억엔(약 27조9000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대비 26.9% 늘어난 규모다. 매출은 31조3795억엔(약 307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5.3% 증가했다. 매출, 순이익 모두 역대 최대 규모다.

도요타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823만 대로 전년보다 7.6% 늘었다. 일본 내 판매량은 192만4000대로 전년보다 9.5% 줄었지만 국외 판매가 630만6000대로 14.2% 증가하며 내수 부진을 만회했다. 환율 변동으로 영업이익이 6100억엔(약 5조9800억원) 증가하는 효과를 얻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도요타는 올해 자동차 판매 대수가 전년 대비 7.5% 늘어난 885만 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공급난 탓에 비용이 증가해 순이익은 20.7% 감소한 2조2600억엔(약 22조13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도요타의 일본 아이치현 내 8개 공장은 오는 16일부터 최대 6일간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중국 상하이 봉쇄가 6주째에 접어들면서 부품 확보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