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IFC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IFC를 매입한 캐나다 대체자산운용사 브룩필드자산운용은 이날 미래에셋자산운용을 IFC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는 올해 3분기 내 IFC 거래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추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IFC는 여의도에 위치한 대형 복합상업건물로 오피스 3개동, 콘래드 호텔, IFC 몰로 구성됐으며 연면적은 약 15만 3,160평에 이른다. Deloitte Anjin, BNY Mellon, CLSA, AIG, IBM Korea, SONY 등 국내외 금융 및 다국적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부동산투자 트랙 레코드와 자금·투자자 모집 능력을 바탕으로 최종입찰 과정에서 IFC 매입가를 대폭 낮춰 투자 수익률을 개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사모리츠를 신규 설립해 IFC를 매입할 예정으로 IFC에 대한 기관투자자 투자수요가 몰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에셋그룹도 국내외 기관들과 함께 IFC에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