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증시서 3번째로 비쌌던 닌텐도 주식분할
반도체 부족에 스위치 판매 2년 연속 줄어
시장은 스위치 다음 하드웨어에 촉각
※이슬기의 주식오마카세에서는 매주 한 가지 일본증시 이슈나 종목을 엄선해 분석합니다. 이번주에는 닌텐도(종목번호 7974)의 주식분할 소식과 실적을 다룹니다.
사진=AFP

사진=AFP

닌텐도(종목번호 7974)가 31년만에 주식분할에 나선다. 일본 증시에서 세 번째로 비쌌던 '황제주'였으나 주가를 낮춰 투자자 저변 확대를 도모하기로 했다. 실적 고점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닌텐도가 주식분할로 투자자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오후 1시 26분 현재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닌텐도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3.66% 오른 5만8420엔에 거래 중이다.

주식분할 소식이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 10일 장 마감후 닌텐도는 1주를 10주로 분할하겠다고 발표했다. 9월 30일 종가를 기준으로 분할하며 10월 1일부터 분할된 주가로 거래된다. 닌텐도가 주식을 분할하는건 31년만이다. 1991년 무상증자를 통해 1주를 1.35주로 분할한 뒤로 처음이다.

일본은 주식을 100주단위로 매매해야 한다. 닌텐도의 경우 1주 당 주가가 5만6000엔이 넘기 때문에 한 번 거래하려면 최소 약 5600만원(560만엔)이 필요하다. 닌텐도의 주가는 일본 상장기업 중에서도 세 번째로 높다. 도쿄증권거래소는 활발한 거래가 이뤄지기 위해 주가가 5만엔에서 50만엔 미만일 것을 권고하고 있다. 후루카와 슌타로 닌텐도 사장 역시 이번 주식분할과 관련 "투자자층과 주식의 유동성을 확대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주식분할 후엔 닌텐도 최소 거래금액이 약 560만원(56만엔) 수준으로 낮아지므로 더 많은 거래가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에는 도요타자동차가 한주당 1만엔이 넘었던 주식을 5대 1로 분할, 2000엔 수준으로 낮춰 투자접근성을 개선한 바 있다.
31년만 주식분할 나선 닌텐도…그 뒤엔 실적둔화 고민 [이슬기의 주식오마카세]

다만 주식분할 소식을 마냥 기쁘게만 받아들이긴 어렵다. 주식분할이 발표된 날 함께 공개된 실적이 긍정적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닌텐도는 지난해 4월~지난 3월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6% 감소한 5000억엔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평균(6127억엔)을 밑돌았다.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라 닌텐도 스위치 판매량이 전년 대비 9% 감소했던 게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2년 연속 판매량이 줄었다. 실적둔화 우려에 대한 주주달래기 차원에서 주식분할 결정이 내려졌다는 시각도 나오는 이유다. 닌텐도는 같은날 최대 563억엔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총 발행주식 대비 0.85% 수준이다.

일각에서는 닌텐도 스위치 인기가 고점을 찍은 게 아니냐는 시각도 나온다. 보통 게임 하드웨어는 5~6년 인기를 끌었다가 서서히 주목도가 낮아진다. 전세계적으로 1억대 넘게 팔렸던 닌텐도 Wii 역시 2006년 발매 이후 5년째 되는 2010년께부터 판매량이 둔화되기 시작했다. 후루카와 사장은 "(닌텐도 스위치) 발매 6년차에 2000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는 건 미지의 영역"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만큼 수요가 탄탄하다는 얘기이기도 하지만 뒤집어 말하면 더 판매를 늘리기 어려운 상황이란 뜻이기도 하다. 닌텐도 스위치는 2월 시점에서 누적 판매량이 1억대를 기록한 상태다.
31년만 주식분할 나선 닌텐도…그 뒤엔 실적둔화 고민 [이슬기의 주식오마카세]

닌텐도 주가는 하드웨어의 성패에 크게 좌우되는 경향이 짙다. Wii가 발매된 2006년 당시 1만4000엔대에서 출발한 닌텐도의 주가는 Wii의 성공과 함께 2007년 7만3200엔까지 올랐다가 이후 기대감이 소멸되며 2012년 8000엔대까지 주저앉는다. 닌텐도 스위치 발매 이후 5년동안 닌텐도 주가는 2만7000엔대에서 5만8000엔대로 2배 가량 올랐다. 기존 하드웨어의 판매량을 계속 뒷받침하기엔 '동물의 숲'만한 히트작이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가장 주목받는 신작 '젤다의 전설' 후속작도 올해 발매에서 내년 봄 발매로 연기된 상태다. 후쿠야마 겐지 UBS증권 애널리스트는 "닌텐도는 도전적인 하드웨어를 계속해서 발매해 나갈 것"이라면서도 "닌텐도 스위치 다음작이 성공하리란 보장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