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장기적 성장성 의문"
'성장주 간판' 카카오그룹株, 올 들어 시총 35조 증발

국내 성장주의 대표주자이던 카카오(83,000 +3.23%)그룹주가 추락하고 있다. 카카오그룹주 시가총액은 올 들어 35조원 증발했다. 증권가에서는 카카오그룹의 성장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연초 이후 이날까지 카카오, 카카오뱅크(39,950 +3.36%), 카카오페이(94,600 +7.38%), 카카오게임즈(58,900 +5.18%) 등 4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총 35조2300억원 줄었다. 카카오는 13조5110억원, 카카오페이는 10조5910억원이 증발했다.

카카오는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1587억원으로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 1616억원을 소폭 밑돌았다. 카카오뱅크는 영업이익 884억원을 기록해 컨센서스(1028억원)를 10%가량 밑돌았다. 카카오게임즈 역시 영업이익이 421억원으로 컨센서스(493억원)를 충족하지 못했다. 카카오페이는 1분기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

카카오는 캐시카우라 불리던 카카오톡 비즈니스 광고 매출이 전 분기 대비 5.6% 감소했다. 카카오페이는 자회사인 카카오페이증권의 홀세일(법인영업) 매출이 둔화하는 등 수익성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정부 정책에 따라 신용대출을 축소하며 증권가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고, 카카오게임즈는 흥행작 ‘오딘’의 뒤를 이을 차기작이 전무한 상태다.

성장성은 떨어지는데 주가는 이미 너무 올랐다는 평가가 나온다. 카카오의 주가수익비율(PER)은 26.79배로 업종 평균(8.97배)에 비해 높고, 카카오페이는 844.41배에 이른다.

현재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동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달 서비스를 시작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많은 고객이 사용할 수 있게 해야 하고, 카카오게임즈는 신작 ‘우마무스메’ 흥행을 성공시켜야 한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주가는 카카오톡 광고비 집행 둔화와 인건비 인상, 금리 인상에 따른 성장주의 주가 하락 등을 상당 부분 반영한 상황”이라며 “2분기가 광고 성수기이고 새 정부가 대출 규제를 완화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주요 사업이 다시 성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성장주 간판' 카카오그룹株, 올 들어 시총 35조 증발

국내 증시 등 자산시장에 대한 더 자세하고 다 양한 정보는 한경 코리아마켓 사이트(www. hankyung.com/koreamarket)에서 볼 수 있습니다. QR 코드를 찍으면 관련 사이 트로 이동합니다. 모바일한경 앱을 통해서도 관련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