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딜펀드' 등 6개 상품
작년 초 1억원 투자

성장주 담은 펀드가
수익률 더 낮아
국내 증시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초 ‘뉴딜펀드’와 ‘필승코리아펀드’에 총 1억원을 투자한 문재인 대통령도 손실을 피해가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규제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 2019년 8월 국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NH아문디자산운용의 ‘필승코리아펀드’에 5000만원을 투자했다. 증시가 고공 행진하면서 지난해 1월 기준 이 펀드의 누적수익률은 90%에 달했다.

지난해 1월 15일에는 ‘한국판 뉴딜’ 정책을 독려하기 위해 디지털 분야, 그린 분야, 중소중견기업 등에 주로 투자하는 뉴딜펀드 5개에 1000만원씩 투자했다. ‘필승코리아 펀드’ 원금은 유지한 채 수익금을 신규 투자에 보탰다. 문 대통령이 가입한 5개 뉴딜펀드는 ‘TIGER BBIG K-뉴딜 상장지수펀드(ETF)’ ‘HANARO Fn K-뉴딜디지털플러스 ETF’ ‘삼성뉴딜코리아 펀드’ ‘KB코리아뉴딜 펀드’ ‘아름다운SRI그린뉴딜1 펀드’ 등이다.

문 대통령이 투자한 펀드들의 지난 6일 기준 총평가액은 8757만원으로 추정된다. 투자 원금 총 1억원 기준 수익률은 -12.43%, 가입한 6개 펀드 수익률의 산술 평균은 -17.22%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각각 16.05%, 9.80% 하락했다.

특히 성장주에 투자하는 ‘TIGER BBIG K-뉴딜 ETF’(-35.68%)와 ‘HANARO Fn K-뉴딜디지털플러스 ETF’(-30.44%)는 문 대통령 가입일 이후 지금까지 30% 이상 하락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