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14兆 가까이 주식 팔아
보유비중 2009년 이후 최저
환율 안정땐 다시 매수 나설 듯
사진=EPA

사진=EPA

미국 중앙은행(Fed)이 본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면서 국내 증시에서 자금이 추가로 빠져나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기준금리(0.75~1.0%)가 국내 기준금리(1.5%)를 빠르게 따라잡으면서 외국인 자금이 대거 유출될 것이라는 우려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대규모 ‘머니 무브’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이미 많이 올라 추가적으로 상승하기 어려운 데다 ‘빅스텝(0.5%포인트 금리 인상)’ 정도는 달러 가치에 선반영돼 있다는 설명이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연초 이후 유가증권시장에서 10조646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3조1614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비중은 31.13%(3일 기준)로 2009년 금융위기 당시 수준(31.12%)으로 떨어졌다.

최근 외국인이 빠져나간 것은 미국이 금리를 빠른 속도로 올릴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환차익을 노리고 국내 증시에서 투자금을 뺀 것이다. 증권업계는 앞으로 원·달러 환율이 안정을 되찾으면서 외국인 자금이 추가로 유출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박소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국내 증시에는 환차익을 노리는 자금이 많았는데, 이제는 외국인이 복귀하면서 시장이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전망이 나오는 건 4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스텝’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못 박았기 때문이다. 이날 미국 S&P500지수는 2.99% 급등했다.

코스피지수도 회복세로 전환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김승현 유안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아직 원자재 가격 상승, 우크라이나 전쟁 등 악재가 있지만 충격이 오더라도 2590 부근에서 저점을 형성하고, 하반기에는 3000선을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 4일 종가 기준 코스피지수는 2677.57이다.

신영증권은 오는 9월까지 강세장이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금리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가치주와 경기순환주가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