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부진했다는 소식에도 기술 기업들의 실적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상승했다.

2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14.46포인트(1.85%) 상승한 33,916.39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3.54포인트(2.47%) 오른 4,287.50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82.60포인트(3.06%) 반등한 12,871.53으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경제 지표와 기업들의 분기 실적, 국채금리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특히 페이스북인 메타의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기술 기업들의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1분기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대로 떨어지면서 경기침체 우려를 부추겼으나 전문가들은 무역적자 확대와 재고 둔화에 따른 것이라며 미국의 소비와 투자는 여전히 탄탄하다고 분석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계절 조정 기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연율 1.4% 줄어들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1.0% 증가를 밑돌 뿐만 아니라 전분기 기록한 6.9%에서 크게 하락한 것이다.

미국의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팬데믹 초기인 2020년 2분기(-31.4%) 이후 7개 분기 만에 처음이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미국의 경기침체 가능성을 우려해왔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GDP 부진에도 2.88% 수준까지 올랐다.

장 마감 시점에는 2.82% 수준으로 하락했다.

연방준비은행(연준·Fed)의 금리 결정에 민감한 2년물 국채금리는 5bp 이상 올라 2.63% 수준에서 거래됐다.

전문가들은 성장률 둔화에도 연준이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하고, 대차대조표를 축소하는 양적긴축(QT)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업들의 실적은 종목별로 엇갈리고 있으나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80%가량의 기업들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기업들의 1분기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모기업 메타의 주가는 회사의 분기 순이익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17% 이상 올랐다.

메타는 지난 2월에 4분기 실적 발표 이후 26% 하락했으며, 일일 활동 사용자가 전분기보다 증가하고 예상치도 웃돌았다는 소식에 투자자들이 안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퀄컴의 주가도 강한 실적 발표에 9% 이상 올랐고, 페이팔은 예상치에 부합한 실적에 11% 이상 올랐다.

트위터의 주가는 순이익은 예상치를 웃돌았으나 매출은 예상보다 부진했다는 소식에 1% 가까이 오르는 데 그쳤다.

맥도날드와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주가도 예상치를 웃돈 실적 발표에 각각 2% 이상 올랐다.

이날은 장 마감 후 애플과 아마존의 실적이 발표된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긍정적으로 나왔다.

미국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20만 명을 밑도는 수준을 유지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23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5천 명 감소한 18만 명을 기록했다고 집계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18만 명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기업들의 실적이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거시 경제 부문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당분간 시장의 변동성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라마 캐피털의 맥스 와서만 창립자 겸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마켓워치에 "실적이 나오고 있으며, 기업들이 어려운 환경에 직면했음에도 그것들이 매우 강하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문제는 매크로(거시경제) 쪽이다"라며 공급망 병목현상, 높은 인플레이션, 우크라이나 전쟁, 연준의 연착륙 여부 등이 여전히 시장의 불안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리걸앤제너럴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존 로 멀티에셋펀드 담당 대표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사람들이 많은 확신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펀더멘털(기초여건)상의 불확실성이 특히 높은 시기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주식시장의 변동성은 팬데믹 초기를 제외하고 금융위기 이후에는 높은 수준으로 지속되지 않았으나 채권시장의 변동성은 가장 높은 시기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5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가능성은 96.5%에 달했다.

6월 회의에서 75bp 인상 가능성은 84.1%로 전날의 74.5%에서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1.61포인트(5.09%) 하락한 29.99를 기록했다.

뉴욕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나스닥 3.06%↑ 마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