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계 최초로 선보인 '미국주식 주간 거래 서비스'가 출시 후 2달여 만에 거래대금 1조원을 돌파했다. 세계 최초로 미국 주식 주간거래를 선보인데 이어 국내 최초로 미국 주식 10호가 서비스도 개시할 방침이다.

27일 삼성증권은 '미국주식 주간거래 서비스'의 누적 거래대금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지난 2월7일 세계 최초로 미국주식 주간거래 서비스 선보였다. 기존에는 오후 10시30분~오전 5시에만 거래할 수 있었던 미국 주식을 오전 10시~오후 4시30분에도 거래할 수 있게 한 서비스다.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며 55영업일만에 누적 거래대금이 1조원을 넘겼다.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등 국제 정세 급변으로 주간거래 서비스가 큰 인기를 얻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2월 22일~24일 3거래일 동안 주간거래에서만 1036억이 거래됐다. 주식이 급락하는 상황에서 변동성 높은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를 매수하려는 공격적인 투자자와 위험관리를 위한 보수적 투자자 간의 적극적 매매가 이뤄졌다는 분석이다.

야간거래와 달리 주간거래는 PB상담을 받으면서 매매가 가능해 더욱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주간거래량 가운데 절반 가량이 PB와의 상담 후 매매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업계최고 수준의 PB를 보유한 삼성증권의 주간거래 서비스와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상반기 중 미국 주간거래시장에 글로벌 금융사 2곳이 추가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이 독점 계약한 대체거래소인 '블루오션'에 두 금융사가 제휴하는 형태다. 글로벌 금융사가 추가 참여함으로써 미국주식 주간거래에 더욱 큰 유동성이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증권 美 주식 주간거래, 누적 거래액 '1조' 돌파…10호가 서비스도 오픈
아울러 삼성증권은 이날 '미국주식 10호가 서비스'를 오는 29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매수와 매도 5호가씩 총 10호가를 제공하며 주간 거래에 적용된다. 미국주식 거래의 경우 국내 모든 증권사들이 매수·매도에 각 1호가씩 총 2호가만 제공하고 있다. 10호가 서비스가 제공되면 각 5호가의 매수·매도 잔량을 확인 할 수 있어, 대규모의 거래, 최적의 매매타이밍을 찾는 투자자들에게 적합하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주간거래시장에 글로벌 금융사 고객들도 함께 하게 될 예정이므로 당사 고객들의 거래 편의성과 주식 유동성 모두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