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형펀드는 지난 10년간 투자자에게 외면받았다. 주된 이유는 들쭉날쭉한 수익률 때문이다. 가입자가 몰린 상당수 펀드는 한두 해 반짝 성과를 내다가 곧장 수익률이 곤두박질치기 일쑤였다. 꾸준히 높은 수익을 내는 ‘우등생 펀드’도 있다. 대부분 정통 가치주보다 성장하는 산업의 ‘똘똘한 저평가주’를 골라 담은 펀드였다.
수익률 1위 펀드, 코스피 상승률 5배
3년째 코스피 압도…高수익 무장한 펀드들
22일 한국경제신문이 에프앤가이드를 통해 3년(2019~2021년)간 액티브주식형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122개 펀드가 매년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넘어선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수익률을 거둔 펀드는 다올KTBVIP스타셀렉션으로 집계됐다. 이 펀드는 최근 3년 동안 128.08%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코스피지수 상승률(23.1%)을 다섯 배 이상 뛰어넘을 정도로 수익성이 좋았다. 2위인 마이다스미소중소형주(71.86%)와 격차가 두 배 가까이 났다. 다올KTBVIP스타셀렉션은 2019~2021년에 각각 25.02%, 70.14%, 34.37%의 수익을 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7.67%, 30.75%, 3.62% 상승했다. 작년 한 해만 보면 코스피지수 상승률의 10배에 가까운 수익을 올렸다.

3~5위는 IBK중소형주코리아(71.63%), 브레인코스닥벤처(68.23%), 마이다스책임투자(66.92%) 순이었다. 신한뉴그로스중소형주, 한화레전드코리아4차산업혁명, 하나UBSIT코리아, 에셋원공모주코스닥벤처기업도 60%대 초반 수익을 올렸다.

지난 3년간 국내 주식시장은 매년 다른 업종이나 테마주들이 시장을 주도했다. 2019년에는 네이버 카카오 등 인터넷주와 반도체 관련주, 2020년에는 2차전지, 바이오, 인터넷 관련 종목이 시장을 이끌었다. 작년에는 가치주가 강세를 보였다. 우등생 펀드들은 이 같은 상황에서도 매년 변함 없이 초과 수익을 냈다. 뛰어난 종목 발굴 능력과 유연한 대처로 높은 성과를 냈다는 평가다.
우등생 펀드가 담은 종목은
수익률 1위인 다올KTBVIP스타셀렉션은 사모운용사 가운데 최고 수익을 내고 있는 VIP자산운용이 종목을 자문하는 펀드다. VIP자산운용의 가치투자 철학과 리서치 역량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는 평가다.

이 펀드는 주로 정통 가치주가 아니라 성장하는 산업의 저평가주에 투자한다. 높은 현금흐름을 바탕으로 성장주로 변신하는 기업에 주목한다. 편입 비중 1위 종목은 한솔케미칼이다. 비중이 9.1%에 달한다. 2~5위는 솔루엠(8.71%) 엘앤씨바이오(7.99%) SKC(6.5%) 메리츠금융지주(5.78%) 순이다.

2위인 마이다스미소중소형주는 휴젤(7.16%) 데브시스터즈(5.42%) 엘앤씨바이오(4.53%) 하나머티리얼즈(4.51%) F&F(4.31%) 순으로 담고 있다. 다올KTBVIP스타셀렉션과 투자가 겹치는 엘앤씨바이오는 국내 1위 피부 이식재 회사다. 올 들어 바이오주가 하락세를 보였지만 엘앤씨바이오는 12.6% 상승했다. 2020년 초와 비교하면 네 배 넘게 주가가 올랐다.

IBK중소형주코리아는 저평가된 기업에 분산투자한다. 1~2위와 달리 개별 종목의 비중이 1~2% 수준이다. 후성(2.18%) 삼성전자(1.82%) SK하이닉스(1.68%) NHN한국사이버결제(1.41%) LG에너지솔루션(1.39%)이 주요 편입 종목이다. 브레인코스닥벤처는 로봇 전문기업 레인보우로보틱스 비중이 7.89%로 가장 높다. 레고켐바이오(6.11%) 피씨엘(4.35%) 시큐센(4.34%)도 보유하고 있다. 마이다스책임투자는 삼성전자(13.83%)와 SK하이닉스(3.91%) 등 반도체주 비중이 높다. 업계 관계자는 “개별 종목 투자자는 펀드에 편입된 종목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