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코드 채널을 해킹당한 메타콩즈가 16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피해규모와 구제안을 발표했다.

메타콩즈 측은 "현재 디스코드 관리자 권한이 탈취됐다"며 "총 79분이 피해를 입었고 피해액은 약 11.9ETH(약4522만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더스캔을 통해 확인된 주소로 수수료를 포함한 피해금액을 24시간 이내 전액 입금해드릴 것"이라며 "모든 분들에게 사죄드린다. 신속하게 사태 수습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두희 멋쟁이사자 대표 또한 이날 트위터를 통해 "메타콩즈 디스코드 해외팀 관리자 계정을 통해 악성봇이 설치돼 79분이 피해를 보셨다"며 "책임을 통감하며 전액 보상하겠다"고 사과했다.
메타콩즈, 해킹으로 약 4522만원 피해…"24시간 이내 전액 보상"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황두현 블루밍비트 기자 cow5361@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