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조선해양(88,100 +0.69%) 주가가 15일 강세를 보이고 있다. 자회사 2곳이 1조2836억원 규모 수주 계약을 체결한 영향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2시 현재 한국조선해양은 전일 대비 4800원(5.22%) 오른 9만6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잇단 수주 계약이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중동 소재 선사로부터 'LNG DF PCTC' 2척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2941억원으로 작년 매출액 대비 6.93%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약기간은 2025년 1월 14일까지다.

아울러 또 다른 자회사 현대중공업(132,000 +1.15%)이 라이베리아 소재 선사로부터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다고도 밝혔다. 계약금액은 작년 매출액의 11.91%에 해당하는 9895억원이다. 계약은 2025년 6월 30일에 끝난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