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및 공동 사업 추진 목적
최철순 그리드 대표(왼쪽)와 안종배 국제미래학회 회장이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그리드

최철순 그리드 대표(왼쪽)와 안종배 국제미래학회 회장이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그리드

에이트원(809 +4.93%)의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자회사인 그리드가 12일 인공지능(AI) 메타버스 포럼 주관기관 국제미래학회와 미래 메타버스 시대 대응을 위한 교육 및 공동 사업 추진을 목적으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을 기점으로 그리드가 자체 개발한 메타버스 플랫폼 '모임'(MOIM)은 국제미래학회가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 및 주관하는 세미나, 콘퍼런스, 교육 등 학회 활동에 활용될 예정이다.

그리드는 이외 국제미래학회가 진행하는 다양한 메타버스 산업 관련 활동에 적극 협력하고 기술적 지원을 이어갈 방침이다.

또 AI와 메타버스 산업의 건강한 발전을 위한 정책을 입안하고 미래 사회의 유망 직종으로 손꼽히는 미래 지도사, 미래 예측 전문가 자격 과정, AI 메타버스 미래전략 최고위 과정 등 국내 최초의 스마트 미래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최철순 그리드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메타버스 플랫폼 MOIM의 효율성이 입증될 수 있는 좋은 기회들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며 "비대면 산업의 일상화가 크게 확대되고 있는 만큼, 메타버스 플랫폼 MOIM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 기회들도 창출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