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5억달러 규모의 10년 만기 외화 후순위 기후채권을 공모·발행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기후채권은 국제기후채권기구(CBI·Climate Bond Initiative)의 사전 인증을 얻어 발행하는 녹색채권(Green Bond)으로, 발행자금을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된 프로젝트에만 사용해야 한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의 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에 1.85%포인트(p)를 더한 고정 4.375%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 아시아 59%, 미국 25%, 유럽 16%로 집계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국내 금융기관이 기후채권을 발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기후채권 발행을 통해 그린워싱(Green-washing·위장 친환경주의)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불식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5억달러 규모 기후채권 발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