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컨버전스는 4일 개최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오가노이드 연구 부문의 인적분할을 완료하고, 사명을 '테라펙스'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터파크바이오는 현재 진행 중인 항암제 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번 사명 변경은 모회사인 인터파크의 전자상거래 사업 부문의 분할 후 매각 및 모회사 사명 변경에 따른 후속 조치란 설명이다.

인적 분할하는 오가노이드 연구 부문은 '그래디언트바이오컨버전스'라는 신설법인으로 새출발한다. 향후 질병모델링, 공배양·빅데이터 등의 신규 플랫폼 구축, 성장인자·지지체 개발 등의 연구에 집중한다.

기존 인터파크바이오컨버전스는 테라펙스가 된다. 테라펙스는 인재 영입에도 속도를 냈다. 약사 출신으로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에서 경력을 쌓은 박지연 이사를 영입했다. 박 이사는 임상 개발을 총괄한다. 전임상 개발 및 중개연구는 출신의 김우식 박사(이사)가 총괄한다. LG생명과학 출신의 임재홍 박사(상무)는 사업개발(BD)을 맡아 신약후보물질의 기술이전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구 테라펙스 대표는 "오가노이드 사업 부문 분리를 통해 양사가 업종 전문화로 연구활동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며 "전임상 개발 후기 단계인 면역항암제 'IBC-1131과 후보물질 도출단계인 표적항암제 'TRX-221', 엘젠테라퓨틱스와 협약을 체결한 단백질분해제 등 7개 항암신약 후보물질을 신속하게 연구개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