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티세미콘, 감사의견 '적정'…"올해 사업 경쟁력 강화"

반도체 후공정 전문업체 에이티세미콘이 감사인으로부터 2021년 감사의견 '적정'을 받았다.

28일 에이티세미콘은 공시를 통해 적정의견의 2021년 감사보고서 및 사업보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1,431억원으로 2020년 대비 10.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179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반도체 업황 호조에도 불구하고 원재료가 상승 및 고정성 비용 부담 지속으로 수익성 확보가 지연되며 적자를 기록했다.

에이티세미콘 관계자는 "원자재가 급등,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 대외적 요인으로 원가 및 비용 상승이 불가피했다"며 "올해는 반도체 업황 호조 지속에 따른 외형 증가와 수익구조 개선을 통해 실적 개선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현재 대규모 유상증자,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을 진행 중"이라며 "확보된 자금으로 타법인 취득을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도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6일 ‘반도체 투자활성화 간담회’를 통해 반도체 산업 공급망 강화와 경쟁력 혁신을 위한 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올해 반도체 투자계획 가운데 소재·부품·장비 및 후공정 분야 중소·중견 기업은 약 1조8,000억원, 팹리스·전력반도체 등 시스템반도체 분야 중소·중견 기업은 약 1조3,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