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말부터 인터넷업계의 화두 중 하나는 ‘웹 3.0’이다. 웹 3.0은 인공지능 및 탈중앙화 기술을 통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벤처캐피털 회사들이 차세대 투자처로 거론하며 유명해졌다. 국내에서도 관련 밸류체인이 자리를 잡고 있는 만큼 장기 투자를 고려할 만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탈중앙화 '웹 3.0 시대' 온다…카카오·맥스트 찜해둘까
다가오는 웹 3.0 시대
KB증권은 최근 ‘디지털 자산의 빅픽처, 웹 3.0’이란 제목의 리포트를 내고 기존의 플랫폼 기업과 웹 3.0 시대의 새로운 변화가 주도권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관련주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KB증권은 지난해 초 메타버스 테마가 주목받을 것임을 일찌감치 예상하면서 투자자에게 호평받은 바 있다.

KB증권은 웹 3.0을 ‘약속된 프로토콜(통신 시스템 내 데이터 규칙)로 특정 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인터넷 형태’라고 정의했다. 웹 1.0은 신문과 방송 뉴스 등을 통해 일방적으로 정보를 받는 형태였다.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인터넷 체계인 웹 2.0은 네티즌의 참여·공유·개방 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웹 3.0 시대엔 인공지능이 사용자가 필요한 정보만을 편집해 새로운 정보를 만들어낸다. 예를 들어 지금은 여행을 가고 싶다면 마음에 드는 휴앙지를 검색해야 하고 비행기와 호텔 예약 사이트까지 들러야 한다. 웹 3.0 시대에는 휴가 일정과 좋아하는 여행 스타일 등만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알아서 여행지를 추리고 비행기와 호텔을 예약한다. 결제는 암호화폐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윤창배 KB증권 연구원은 “웹 3.0 관련 기업과 기존 플랫폼 기업이 주도권 경쟁을 벌일 것”이라며 “프로토콜 관련 디지털 자산과 하드웨어 업체 등이 새로운 비즈니스의 수혜주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웹 3.0에 직접 투자하려면 크게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첫째는 암호화폐에 직접 투자하거나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에 간접 투자하는 방법이다.

두 번째는 웹 3.0 시대에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의 주식에 투자하는 방법이다. 국내에서는 카카오, , 맥스트, , , 등이 수혜주로 꼽히고 있다.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는 웹 3.0 시대를 준비하며 변신을 준비 중이다. 해외 블록체인 사업법인 크러스트를 통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 자회사인 그라운드X에서는 가상자산 지갑 및 대체불가능토큰(NFT)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술 전문 기업 맥스트도 웹 3.0 시대에 주목받는 종목이다.

게임업체도 NFT 생태계를 주도하며 웹 3.0 시대에 투자해야 할 종목으로 꼽힌다. 은 독립 스튜디오인 블루홀스튜디오를 통해 메타버스 및 NFT 관련 사업을 준비 중이다. 는 자회사 CCP게임즈의 대표작 이브시리즈에 NFT를 접목하겠다고 발표했다. 컴투스는 NFT거래소를 열고 블록체인 관련 게임을 내놓기로 했다. 가상자산 플랫폼 전문 기업인 제나애드를 인수한 이유다.

보안기업도 수혜주로 꼽힌다. 암호화폐와 NFT 등 가상자산으로 결제가 이뤄지면 이를 둘러싼 보안이 중요해지기 때문이다. 네트워크 보안업체인 , 전자인증기업인 , 모바일 보안 솔루션업체인 등이 국내 보안주의 대표 주자 격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