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연구 및 사업화 추진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와 강태진 레나임 대표 / 사진 제공=지니너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와 강태진 레나임 대표 / 사진 제공=지니너스

지니너스(12,100 +2.11%)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생산 기업인 레나임과 mRNA 기반 췌장암 면역항암백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레나임은 mRNA 항암치료 백신 개발 및 기존 백신의 개량 연구를 위해 설립된 아이진(8,270 +7.26%)의 자회사다. 양사는 mRNA 기반 췌장암 면역항암백신 공동연구 및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췌장암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세계 사망률 5위임에도 상용화된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지니너스는 회사의 췌장암 표적(타깃) ‘공유 신생 항원 선별(Shared NeoAntigen Screening)’ 기술을 바탕으로 유의미한 약물 타깃 및 mRNA 후보물질 발굴을 담당한다. 레나임은 양이온성 리포좀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mRNA 제형 개발 및 전임상 평가와 임상연구를 진행한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는 “양사의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의 면역항암백신 플랫폼보다 효율적인 플랫폼 기술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태진 레나임 대표는 “양사는 연초부터 다양한 항암치료백신의 개발 가능성을 검토하던 중 췌장암 항암치료백신의 시장성과 성공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병용요법이 가능한 mRNA 기반의 항암치료백신을 개발할 것”이라고 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