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연내 자체 암호화폐 발행
메타버스-이커머스 플랫폼과 연동
가상·실물 넘나드는 블록체인 경제체계 구축 목표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SK그룹의 투자전문기업 SK스퀘어가 자체 암호화폐 발행에 나선다. 메타버스, 이커머스, 콘텐츠 등 전방위에 걸쳐 SK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를 두루 연결하는 블록체인 기반 가상경제 시스템을 구축해 시장 생태계 우위를 선점한다는 구상이다.
SK스퀘어, 연내 암호화폐 발행 추진
2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SK스퀘어는 최근 암호화폐 사업 등을 담당하는 블록체인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암호화폐 발행 작업에 착수했다. 연내 자체 암호화폐를 내놓는 게 목표다.

SK스퀘어가 암호화폐를 발행하면 국내 10대 그룹 계열사가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최초 사례가 된다. SK스퀘어는 SK하이닉스 등을 산하에 둔 SK그룹의 중간지주사 격 기업이다.

SK스퀘어는 작년 말 SK텔레콤에서 인적분할 방식으로 출범과 동시에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에 873억원을 투자해 지분 35%를 인수하는 등 블록체인·암호화폐 시장을 정조준해왔다.
한경DB

한경DB

국내외 암호화폐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금융정보분석원에 따르면 작년 말 국내 암호화폐 시장 규모는 55조2000억원에 달했다. 일평균 거래액은 11조3000억원으로 하루 평균 코스닥 거래대금(11조8500억원)을 곧 따라잡을 기세다.
SK ICT 블록체인 생태계 '큰 그림'
SK스퀘어는 SK ICT 기업들의 전방위 ‘지원사격’을 받아 암호화폐 사업을 벌일 전망이다. 암호화폐 사업의 성패를 가르는 요소로 꼽히는 △활용도 △신뢰성 △안정성을 초반부터 확보해 시장 생태계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다.

SK스퀘어는 우선 SK텔레콤의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암호화폐 체계를 만들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로 각종 분산신원증명(DID)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대학과 금융권을 비롯해 통신업 업무 등 각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노하우도 있다. 이를 암호화폐 생태계 구축에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자체 암호화폐 이용자 기반을 늘리기 위해선 SK스퀘어 자회사와 관계사가 나설 전망이다. SK스퀘어는 11번가(이커머스), 티맵모빌리티(모빌리티), 콘텐츠웨이브(영상 콘텐츠), SK플래닛(포인트·멤버십)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이들 플랫폼을 활용하면 개별 서비스 분야 기반 암호화폐에 비해 수요를 초반부터 상대적으로 쉽게 창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들 기업이 전방위 협력을 벌이는 이유는 또 있다. 새 암호화폐의 신뢰성 확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암호화폐 시장 전문가는 “암호화폐를 새로 낼 때는 발행 기업의 신뢰도가 절대적으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며 “SK ICT 기업들의 ‘네임밸류’를 여럿 엮어 놓으면 암호화폐 발행 기업이 보유 중인 코인을 갑자기 대량 매도하는 ‘먹튀’ 우려 등을 불식시키는 주요 모멘텀을 낼 수 있다”고 분석했다.
SK텔레콤 메타버스·NFT 사업에도 ‘승부수’
SK스퀘어의 암호화폐는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도 도입될 공산이 크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이달 초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2에 맞춰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프랜드에 블록체인 기반 자체 경제 체계를 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단독] SK스퀘어, 암호화폐 발행한다…SK텔레콤·11번가와 연동

이프랜드가 SK스퀘어의 암호화폐를 도입하면 메타버스 콘텐츠를 즐기거나 플랫폼에 올릴 콘텐츠를 직접 제작해 돈을 버는 플레이투언(P2E)·크리에이트투언(C2E) 체계를 갖추게 된다.

여기에다 AI를 접목하면 SK텔레콤이 그간 표방한 인공지능(AI) 메타버스 ‘아이버스’가 구현된다. 개인의 디지털 세상 아바타 격인 ‘AI 에이전트’가 메타버스에서 경제 활동을 할 수 있게 하는 식이다.
암호화폐 동맹 전초작업 ‘솔솔’
복수의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SK스퀘어의 이같은 암호화폐 생태계 구상은 이미 전초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SK플래닛은 코빗과 블록체인 서비스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플래닛의 포인트·멤버십 기반 플랫폼을 블록체인 사업에 연계한다는 내용이다.
이한상 SK플래닛 대표(오른쪽)와 오세진 코빗 대표(왼쪽)가 23일 블록체인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플래닛 제공

이한상 SK플래닛 대표(오른쪽)와 오세진 코빗 대표(왼쪽)가 23일 블록체인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플래닛 제공

SK텔레콤도 최근 사업 내 암호화폐 활용도를 부쩍 늘리고 있다. 이달 초엔 SK텔레콤이 자사 멤버십 프로그램 행사인 ‘T데이’ 프로모션을 코빗과 함께 열었다. SK텔레콤은 앞서 코빗의 메타버스 플랫폼 ‘코빗타운’을 SK텔레콤의 메타버스 이프랜드와 연동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ICO도 구상…"국내·해외 모두 선택지에 둘 가능성 커"
이날 SK스퀘어 관계자는 "SK스퀘어는 블록체인을 미래 플랫폼 주요 사업으로 보고 있다"며 "SK스퀘어의 관계사들과 혁신적인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사업이 구체화되는 시점에 시장과 투명하게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스퀘어는 암호화폐를 발행한 뒤 이를 거래소에 상장하는 암호화폐공개(ICO)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히 특정 플랫폼용 ‘포인트’격 가상자산을 만드는 게 아니라 암호화폐를 정식 시장에서 유통하려 한다는 얘기다.

한 가상자산업계 관계자는 “SK스퀘어가 원하는 것은 일부 서비스에 암호화폐를 적용하는 정도가 아니라 자체 암호화폐 시장 생태계를 키우는 것”이라며 “현 시점에선 국내 ICO가 사실상 막힌 상태이기 때문에 암호화폐를 발행한 뒤 해외에서 ICO를 하거나, 당분간 국내 규제 추이를 지켜보는 두 선택지를 함께 검토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