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팜솔루션즈는 750억원 규모의 상장 전 투자 유치(Pre-IPO)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하나금융투자 하나캐피탈 신한캐피탈 IBK캐피탈 산은캐피탈 하나저축은행 등이 참여했다. 자금 유치를 통해 바이오팜솔루션즈의 기술성과 사업성, 향후 성장성에 대한 투자자의 확신을 얻을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바이오팜솔루션즈는 뇌전증 치료제 후보물질 'JBPOS0101'에 대한 소아 연축 임상 2a상을 완료한 후, 중첩성 간질의 2a상을 진행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또 다른 희귀질환인 레녹스가스토증후군에 대한 2b상과 알츠하이머성 치매 2a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는 후속 후보물질인 'JBPOS0501'의 신경병증성 통증에 대한 1상을 최근 개시했다. JBPOS0501은 전임상 단계에서 실행한 쥐(래트) 실험에서 광범위한 통증 감소 효과 및 안전성을 보였다고 했다. 바이오팜솔루션즈는 이번 1상을 통해 우선 신경병증성 통증에 대한 JBPOS0501의 안전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추가적으로 산후 우울증 및 간질 치료제로서의 적응증 확대 가능성을 분석할 계획이다.

바이오팜솔루션즈는 이번 자금을 활용해 다수 후보물질의 임상 개발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신약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내년 기업공개(IPO)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최용문 바이오팜솔루션즈 대표는 "일부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연구 및 기술수출을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핵심 후보물질의 확대 개발을 통해 중추신경계(CNS) 및 희귀 질환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팜솔루션즈는 SK의 전신인 유공에서 15년간 몸담았던 최용문 대표가 창업한 신약 개발기업이다. 최 대표는 의 뇌전증 신약인 세노바메이트를 비롯해 솔리암페톨 카리스바메이트 등의 발견, 전임상 및 임상 1, 2상 개발을 진두지휘했다.

한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