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성 CJ ENM 대표(왼쪽)와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이 사업협력 MOU 체결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KT 제공
강호성 CJ ENM 대표(왼쪽)와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이 사업협력 MOU 체결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CJ ENM과 콘텐츠 분야 전방위 협력에 나선다. CJ ENM이 KT스튜디오지니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콘텐츠 개발·제작·유통·활용 등을 함께한다. 스튜디오지니는 KT그룹의 미디어콘텐츠 회사들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자회사다. KT의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지니뮤직의 최대 주주다. 웹소설·웹툰 기반 콘텐츠기업 스토리위즈,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 케이블채널 기업 미디어지니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콘텐츠 공급·유통망 확대 ‘윈윈’
KT, CJ ENM서 1000억 유치 '콘텐츠 동맹'
21일 KT는 CJ ENM과 서울 KT 광화문빌딩 이스트 사옥에서 콘텐츠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CJ ENM은 KT스튜디오지니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한다. KT스튜디오지니의 유상증자를 통해 CJ ENM이 KT스튜디오지니 보통주를 취득하는 안이 유력하다. CJ ENM은 MOU 체결일로부터 90일 이내에 KT스튜디오지니 주식을 취득할 예정이다.

CJ ENM이 새로 얻게 될 지분율은 정해지지 않았다. 양사 간 KT스튜디오지니의 기업 가치 평가 합의 절차 등이 남아 있어서다. KT스튜디오지니가 외부 투자를 유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T는 KT스튜디오지니의 기업 가치를 1조원대로 추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토대로 역산하면 CJ ENM이 KT스튜디오지니의 지분 10% 안팎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KT스튜디오지니는 이번 협력으로 콘텐츠 판매망을 확 넓히게 됐다. KT스튜디오지니의 오리지널 콘텐츠 중 일부를 CJ ENM 산하 TV 채널 tvN, OTT 플랫폼 티빙 등에 편성할 계획이다. 기존 KT스튜디오지니 콘텐츠는 대부분이 올레tv와 OTT 플랫폼 시즌, sky TV 채널 등 KT 계열 내부망을 통해 유통됐다. KT스튜디오지니는 유치한 투자금을 원천 IP 확보와 유망 제작사 인수·지분투자 등에 쓸 계획이다.

CJ ENM으로선 콘텐츠 공급망이 늘었다. 이번 투자로 CJ ENM은 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한 콘텐츠 상당수에 대해 우선 확보권을 갖게 됐다. 케이블·위성방송·인터넷TV(IPTV) 등을 통해 KT가 보유한 미디어 시청 빅데이터도 함께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콘텐츠 흥행 가능성 예측 등에 쓸 계획이다.
지니뮤직 주가 16% 급등
양사는 주요 경영진이 대표 위원으로 직접 참여하는 사업협력위원회를 새로 설치해 미디어·콘텐츠 분야 전반에 걸친 공동 사업을 키울 예정이다. 콘텐츠 공동 제작을 통해 글로벌 대작을 내놓는 게 목표다. 콘텐츠, 음악, 웹소설·웹툰 등 사업 분야별 경영진이 위원회에 들어간다. 이를 기반으로 음원 사업 협력을 벌이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실감미디어 사업을 위한 공동 펀드를 조성한다.

이날 지니뮤직은 전 거래일 대비 16.14% 오른 5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니뮤직은 KT스튜디오지니가 지분 35.97%를 보유해 최대주주로 있는 KT 계열사다. CJ ENM과 KT의 음원 사업 협업 가능성이 높아진데다 지니뮤직과 싸이월드 간 음원 공급 조건 협의가 마무리됐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KT스튜디오지니가 지분 26.69%를 갖고 있는 스카이라이프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1.97% 오른 8780원에 장을 마감했다. CJ ENM은 전 거래일 대비 1.61% 오른 13만2400원에, KT는 0.61% 상승한 3만3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