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5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또 특별배당을 포함해 주당 400원의 분기배당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다. 작년에 매입한 300억원보다 200억원 더 많은 규모다. 씨젠은 현재의 주가가 저평가됐다고 판단하고 앞으로 3개월 내 자사주 취득을 완료할 예정이다.

작년부터 실시한 분기배당 방침에 따라 2021년 4분기 배당금도 지급한다. 지난 4분기에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매출 4100억원과 영업이익 1999억원의 우수한 실적을 거둔 점을 감안해, 주당 200원의 특별배당도 실시키로 했다. 이에 따라 4분기 배당금은 분기배당금 200원과 특별배당금 200원을 더해 400원으로 결정됐다.

씨젠은 2021년 주당 총 1000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연간 배당 총액이 약 520억원이다. 씨젠 개인 주주의 보유지분은 약 50%로, 이번 배당으로 약 17만명의 개인 주주가 배당금을 받게 된다.

김범준 씨젠 경영지원총괄 부사장은 "성과를 주주들과 공유하는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과 분기 특별배당을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 분자진단 플랫폼 기업으로 전략적 전환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향후에도 실적에 따른 주주환원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