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임박했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흔들리며 급락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03.53포인트(1.43%) 내린 34,738.0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5.44포인트(1.90%) 떨어진 4,418.6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4.49포인트(2.78%) 급락한 13,791.1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장 마감 2시간 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며 러시아의 무력 행사 가능성을 경고한 직후 주요 지수는 일제히 급락세로 돌아섰다.

지정학적 긴장 고조에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6%(3.22달러) 오른 93.10달러에 거래를 마감하는 등 국제유가는 급등세를 보였다.

미국과 영국이 우크라이나에 있는 자국민들에게 출국을 권고한 것도 무력 충돌의 현실화 우려에 무게를 실었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긴축 강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염려도 커지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33.49 -1.38%)에 이어 골드만삭스(334.68 +0.00%)도 이날 연준이 올해 7회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이날 주식시장에선 지정학적 긴장 고조에 노스럽그러먼(4.5%), 록히드마틴(2.8%) 등 방산주와 데번에너지(3.6%), 엑손모빌(2.5%), 코노코필립스(93.63 +0.84%)(2.3%) 등 에너지주는 오름세를 보였으나 나머지 종목은 대체로 부진했다.

특히 아메리칸항공(-5.9%)을 비롯한 여행주와 AMD(-10%)를 포함한 반도체주의 낙폭이 컸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117.30 -0.14%)(-3.1%)과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3.7%) 등 빅테크주도 2∼3% 떨어졌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