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측 "해킹 아닌 업데이트 오류…곧 100% 복구"
경기도 분당구 대왕판교로 위메이드 본사. 김범준 기자

경기도 분당구 대왕판교로 위메이드 본사. 김범준 기자

위메이드 코인사업 또 구설…디파이에서 '600억 실종'

주 5회, 매일 아침 발행하는 한국경제신문의 암호화폐 투자 뉴스레터 '코알라'를 받아보세요!
무료 구독신청 hankyung.com/newsletter


게임업체 위메이드가 공격적으로 확장해온 암호화폐 사업이 또 한 번 구설에 올랐다.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인 디파이(DeFi)를 출시한 지 8일 만에 시스템 오류 사고가 났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위메이드의 디파이 서비스 '클레바'에 예치된 암호화폐 'KUSDT' 약 5200만개가 빠져나간 사실이 발견되면서 투자자 사이에서 '해킹 의혹'이 제기됐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600억원 규모다. 클레바는 암호화폐를 맡기면 이자를 붙여 더 많은 암호화폐를 돌려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KUSDT는 달러화에 가치를 연동해 변동성을 줄인 스테이블코인의 일종이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위메이드 주가가 오전 한때 10% 넘게 떨어지는 등 증시도 예민하게 반응했다.

위메이드는 "해킹이 아니라 업데이트 과정에서의 오류였다"며 "재발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기 위한 구조를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27일 오후 7시 28분 파밍(farming) 기능 준비를 위해 업데이트 테스트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예치된 일부 자산에 과도한 이자가 지급됐다"며 "2개 계좌로 과지급된 이자를 전량 회수하기 위한 조사와 대응 조치를 즉시 취했다"고 해명했다. 위메이드는 "자금의 99.41%를 회복했고, 회수 과정에서 발생한 거래비용 등을 포함해 100% 복구가 완료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클레바는 지난 19일 출시됐으며 총 예치금(TVL)이 25일 4억2000만달러(약 5000억원)를 기록하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예상치 못한 사고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위메이드의 이름을 걸고 하는 만큼 책임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