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수요예측 부진에 두손 든 현대엔지니어링, IPO 철회

현대엔지니어링은 기업공개(IPO) 철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 계획을 연기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요건을 고려해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건설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은 내달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목표로 지난해 12월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지난 26일로 마감한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서 경쟁률이 100대 1에 그치는 등 기관투자자들의 참여가 저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엔지니어링보다 훨씬 높은 수요예측 경쟁률로 역대급 기록을 세우며 상장했던 LG에너지솔루션이 예상보다 낮은 주가를 형성하고 있는 것도 상장 철회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시장 분위기가 워낙 안 좋은데다 건설업종의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있어 공모를 연기하기로 했다"며 "공모 일정은 미정으로 적절한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여건이 되면 다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