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와 중동 등에 수출 계획
바이오니아(29,050 -2.84%)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델타와 오미크론, 스텔스 변이 감염을 검사할 수 있는 유전자증폭(PCR) 진단키트 ‘AccuPower SARS-CoV-2 Variants ID3 Kit-A, B’의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 제품은 검사 한 번으로 코로나19 확진 여부는 물론 어떤 변이인지도 진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바이오니아는 이 제품을 주력 시장인 중남미와 중동 지역 등에 수출할 예정이다.

바이오니아는 앞서 코로나19 변이 진단을 위한 제품을 출시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니아가 출시한 3종류의 진단키트를 모두 활용하면 알파와 델타, 감마, 오미크론, 스텔스 오미크론 등 현재까지 보고된 모든 변이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