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유가증권시장 상장 연기 [주목 e공시]

현대엔지니어링은 유가증권시장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28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보통주에 대한 공모를 진행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지만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며 "제반 여건을 고려해 공동 대표 주관회사 등의 동의 하에 남은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5~26일 이틀간 공모가 확정을 위한 기관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KB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