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개발 및 제조
왼쪽부터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와 강희석 이마트 대표.

왼쪽부터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와 강희석 이마트 대표.

고바이오랩(15,650 -0.63%)이마트(119,500 -5.91%)와 건강기능식품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고바이오랩이마트와 건강기능식품 합작사 설립에 관한 합작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합작사를 통해 차별화된 기능성을 가진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건강기능식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이크로바이옴 유래 원료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에 속도를 내는 동시에, 대량 생산이 가능한 전용 생산시설을 구축한다. 조기에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내 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다.

고광표 서울대 교수가 창업한 고바이오랩은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으로는 국내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2상에 진입했다. 자체 마이크로바이옴 소재 발굴 플랫폼인 스마티옴을 통해 5000종 이상의 인체 유래 균주를 보유하고 있다.

고바이오랩 관계자는 "확고한 온·오프라인 유통 인프라를 비롯한 소비자 마케팅 역량을 갖춘 이마트와의 협력은, 바이오벤처의 기술과 대기업의 역량이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는 성공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바이오랩은 면역항암 등 신약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신설 합작법인의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올 1분기 출범을 목표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