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지수들 상승 출발했지만…
결국 하락 마감
4분기 GDP 추정치 웃돌았으나 FOMC 여파 여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은 미국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등의 여파로 하락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31포인트(0.02%) 하락한 34,160.78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3.42포인트(0.54%) 떨어진 4,326.51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148.79 +1.82%) 지수는 전장보다 189.34포인트(1.40%) 밀린 13,352.78로 거래를 마감했다.

매파적(통화긴축적)이었던 미 Fed의 FOMC 회의 결과에도 불확실성이 일부 제거된 데다 4분기 국내총생산(GDP)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증시는 오름세로 출발했으나 상승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지수는 오후 들어 모두 하락세로 전환됐다. 다우지수는 1월 기록한 고점 대비 7.5% 하락했고, S&P500지수는 1월 고점 대비 10%가량 하락했다. 나스닥지수는 지난해 11월 기록한 고점 대비 17.6%가량 하락했다.

Fed는 전날 열린 FOMC 회의에서 곧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을 예고해 3월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한 금리 인상 이후 대차대조표를 축소할 것이라면서 관련 세부 원칙을 공개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조건이 무르익는다고 가정한다면 3월에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언급했으며, "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10~12월)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확산에도 연율 6.9%를 기록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5.5% 증가를 크게 웃돌았다. 지난 3분기 GDP 성장률 2.3%에서 크게 반등한 것이다.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테슬라(761.61 +5.14%)의 주가는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 발표에도 올해 반도체 부족을 이유로 신차 모델을 내놓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11% 이상 내렸다.

인텔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으나 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다는 소식에 주가는 7% 이상 하락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실적을 발표한 테슬라와 인텔 등의 영향으로 전기차와 반도체 업종이 하락폭을 확대하자 나스닥이 하락 전환했다"면서 "더불어 만기일 여파로 천연가스가 한 때 70% 급등한 점도 변동성 확대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