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골드만삭스가 인플레이션 헷징을 위한 금 투자에 나설 때라고 말했다.

2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는 인플레이션 헷징을 위한 안전 자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금값이 크게 반등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금 가격 12개월 전망치를 2000달러에서 2150달러로 높였다. 그러면서 2022년 12월 만기인 장기 금선물 거래를 추천한다고 했다.

미카일 스프로기스 연구원은 "성장 둔화와 높은 인플레이션 상황이 지속되면 금에 대한 투자수요가 늘어날 것"며 "가격 압박이 더 오래 지속될 경우 금은 좋은 헷지 수단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금은 인플레이션 상승에도 헷지 수단으로 부각되지 못하며 가격이 하락했다. 달러 강세와 신흥국 자산 시장 약세도 금가격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금 가격은 7% 하락해 1800달러 선에서 거래가 마무리 됐다.

채권수익률이 높아지면 이자 수익이 없는 금의 매력은 떨어지기 때문에 금리가 상승하면 금 가격이 떨어질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인 통념이지만 골드만삭스는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했다.

뉴욕=강영연 특파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