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원화마켓 수수료 현금영수증 발급을 통한 소득공제 팁을 26일 공개했다.

업비트 이용자들은 간단한 현금영수증 발급 등록 절차를 통해 원화마켓 수수료 현금영수증 발급이 가능하다. 등록 이전의 내역은 소급 발급이 불가해 하루 빨리 등록하는 것이 유리하다.

가상자산 거래 수수료는 현금영수증 의무 발행대상이 아니지만 업비트는 지난 2019년 4월 국내 거래소 최초로 원화마켓 수수료에 대한 현금영수증 발급 기능을 추가했다.

이용자들은 업비트 모바일 앱이나 PC에서 로그인 후 회원정보 페이지의 '현금영수증 발급정보 등록'에 휴대폰이나 사업자등록번호를 최초 1회 등록하면 원화마켓 거래 수수료에 대한 현금영수증이 자동으로 발급된다.

업비트는 거래 수수료 발생 기준 2일 후부터 국세청 홈페이지에서 현금영수증 발급내역 확인이 가능하며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 자동으로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만약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은 뒤 휴대폰 번호를 잘못 입력했다면 업비트로부터 거래수수료가 포함된 거래내역을 발급받고 국세청에 직접 수정을 요청해야 한다.

두나무 관계자는 "가상자산 투자가 활발해지며 원화마켓 수수료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아 소득공제를 챙기는 스마트한 투자자들이 증가했다"며 "아직 등록하지 않은 회원들은 간단한 절차를 통해 현금영수증을 발급받고 2022 연말정산에는 더욱 풍성한 13월의 월급을 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황두현 블루밍비트 기자 cow5361@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