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그래픽처리장치(GPU) 회사인 엔비디아가 영국 반도체 기업 ARM 인수를 포기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규제당국이 잇달아 인수에 제동을 걸면서 인수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5일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엔비디아가 ARM 인수를 포기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ARM의 최대주주인 소프트뱅크는 이에 따른 대안으로 ARM의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에 대한 공식 발표가 나온 것은 아니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엔비디아와 소프트뱅크 대변인은 여전히 인수 절차가 완료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인수 절차가 벽에 가로막히면서 엔비디아와 소프트뱅크 내부에서는 인수합병(M&A)을 접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엔비디아 관계자는 "만약 미국과 유럽 국가로부터 인수 승인을 받아도 중국 당국의 승인 절차가 남아있다"면서 "하지만 그 과정까지 갈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엔비디아는 2020년 9월 400억달러(약 47조9200억원)에 ARM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세계 반도체기업의 M&A 중 사상 최대 규모다. 하지만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등 각국 정부는 물론 삼성전자, 퀄컴, 애플 등 주요 정보기술(IT) 업체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M&A에 난항을 겪고 있다.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엔비디아가 ARM을 인수하면 데이터 기술, 자율주행기술 등 차세대 기술 발달을 억제할 수 있다”며 “자체 칩을 개발해야 하는 경쟁사들의 기술과 디자인을 두고 엔비디아가 불법적인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 IT기업들은 스마트폰의 두뇌로 불리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부문에서 ARM의 지위를 문제삼았다. 애플 삼성전자 등을 비롯해 세계 스마트폰 AP의 95%가 ARM 설계도를 활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엔비디아가 ARM을 인수하면 ARM이 엔비디아 중심의 IP 공급 노선으로 갈아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맹진규 기자 mae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