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코인원

사진=코인원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자사 스테이킹 서비스 '코인원 플러스'의 성과를 25일 공개했다.

2021년 12월 31일 기준 코인원 플러스의 이용고객 수는 7만958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테이킹 서비스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점차 늘어나면서 이용고객 수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용고객 수 증가에 비례해 예치금 규모 또한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커졌다. 현재 코인원 플러스 예치 금액은 약 3754억원에 이른다.

코인원 플러스 이용자에 돌아간 누적 리워드 금액도 크게 늘었다. 작년 말 기준 누적 리워드 금액은 약 781억 원으로, 최초로 지급됐던 2019년 1분기 리워드 금액이 약 3억4000만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매년 지급액 규모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을 알 수 있다.

코인원은 초기 테조스 노드 기반 스테이킹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3년간 서비스 상품을 점차 다양화해왔다. 코인원 플러스는 현재 데일리 스테이킹 7종(ATOM/LUNA/TRX/KLAY/KAVA/QTUM/CTSI)과 스테이킹 3종(XTZ/ATOM/KLAY)을 운영하고 있다.

데일리 스테이킹은 코인원에서 가상자산을 지갑에 보유한 채 서비스에 동의만 하면 매일 리워드를 받을 수 있고, 참여 후에도 거래나 입출금에 제약이 없다. 반면 스테이킹은 이용자가 직접 노드 위임에 참여해야만 스테이킹 리워드를 받을 수 있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코인원은 가상자산 시장의 미래 가치를 가장 빠르게 캐치하고 고객에 선보인다는 모토 하에 거래에만 집중됐던 시장 초기, 국내 최초로 스테이킹 서비스를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코인원 플러스를 통해 더 다양한 스테이킹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블록체인 비즈니스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민 블루밍비트 기자 20min@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