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가 1만6000원 제시
"NH투자증권, 올해 감익 불가피…목표가 6.3%↓"-하나금투

하나금융투자는 24일 NH투자증권(10,050 -0.99%)에 대해 올해 추정 순이익 감소가 불가피하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만7000원에서 1만6000원으로 6.3%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날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연간 지배주주순이익은 전년보다 64.3% 개선된 9480억원으로 당사 기존 추정치와 컨센서스 8994억원을 5.4% 웃돌았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4분기 실적은 브로커리지 지표 둔화 등 비우호적인 시장 환경 대비 양호했으며 지배주주순이익이 전년 대비 171.9% 성장하는 등 높은 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자산 평가손실과 충당금 인식에 따른 기저 영향"이라며 "올해 4분기에는 이중 일부가 평가익·환입으로 전환됐으며 이 부분이 기존 추정치를 상회한 주요 이유다"고 말했다.

하지만 올해 순이익은 21.8% 만큼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 지표 둔화를 감안했을 때 전년 대비 이익 감소는 불가피할 것이란 시각이다.

다만 이 연구원은 "그럼에도 사모펀드와 자산 관련 충당금 리스크가 해소됐다는 점에서 실적 가시성은 개선됐으며 채무보증 등 IB 딜이 견조하고 채권 평가손실 영향은 축소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이런 이유로 두 자릿수 자기자본이익률(ROE)는 충분히 방어 가능하다고 예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평균거래대금이 여전히 20조원 초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시장금리 변동성도 지속되고 있어 업종 전체적인 단기 모멘텀은 다소 제한적으로 생각된다"라며 "매수 의견 유지하나, 경제적 가정 변경을 반영한 실적 추정치 하향을 근거로 목표가를 낮춘다"고 덧붙였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