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주총서 사명교체 의결키로
이병철 회장 '경영 DNA' 반영
KTB금융그룹이 사명을 바꾼다. 지난해 그룹 회장직에 오른 이병철 회장이 자신이 과거 일군 ‘다올’이란 회사명을 KTB금융그룹의 새 이름으로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TB금융그룹은 오는 3월 주주총회를 통해 사명을 다올금융그룹으로 변경하는 안을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KTB금융그룹은 KTB투자증권(4,795 -2.24%), KTB자산운용, KTB네트워크 등을 거느린 금융그룹이다.

그룹명을 바꾸는 것은 이 회장이 창업과 성장을 일궈낸 DNA를 그룹 내에 완전히 뿌리 내리겠다는 의도다. 부동산 금융 대가로 알려진 이 회장은 2004년 국내 최초 민간 부동산신탁회사인 ‘다올부동산신탁’을 세웠다. 이후 국내 첫 번째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인 다올자산운용을 설립했다. 부동산 금융에 눈독을 들이던 하나금융지주(45,300 -1.95%)는 두 회사를 인수해 ‘하나다올’이란 사명을 썼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올’의 흔적을 지웠다. 하나금융지주의 부동산 사업을 총괄하던 이 회장은 이후 다올인베스트먼트를 세웠다. KTB투자증권 대주주로 경영에 참여하던 그는 2018년 지분을 추가로 매입해 KTB금융그룹 오너가 됐다. 지난해에는 회장 직함을 달았다.

업계 관계자는 “다올은 이병철 회장을 상징하는 이름으로 회장직에 오른 후 금융그룹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 애착이 있는 다올로 그룹명을 바꾸기 위해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주총을 거쳐 머지않아 새로운 이름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