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 디지털 화폐 보고서 공개…"파월과 브레이너드 이견"

미국 중앙은행(Fed)이 20일(현지시간) "디지털 화폐에 대한 뚜렷한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한 찬반양론을 조사하고 다양한 의견을 취합하겠다고 했다.

Fed는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디지털 달러 보고서'를 발표했다. 당초 지난해 공개하기로 했으나 계속 연기하다 이날 처음으로 디지털 화폐에 대한 보고서를 내놨다.

하지만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Fed는 40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이번 보고서는) 특정 정책 결과를 진전시키기 위한 것이 아니며 디지털 화폐의 만족도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취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대신 원론적인 내용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준비하겠다"는 계획만 담았다. Fed는 "디지털 화폐(CBDC)는 민간 부문과 중앙은행의 역할을 바꾸는 등 미국 금융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다"며 "디지털 화폐 도입은 미국 화폐의 중요한 혁신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반 국민과 주요 이해관계자들 간의 폭넓은 협의가 필수적"이라며 "이 문제의 찬반양론을 조사하고 22가지의 항목의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앞으로 120일간 다양한 의견을 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이 디지털통화에 대한 Fed와 이해관계자 간의 공개 논의의 첫번째 단계"라고 덧붙였다.

CNBC는 이날 "제롬 파월 Fed 의장은 디지털 화폐에 대한 입장을 대체로 밝히지 않았으며 몇몇 Fed 이사들은 디지털 화폐에 대해 회의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이에 비해 레이얼 브레이너드 Fed 부의장 지명자가 가장 큰 목소리로 주창하고 있다"고 전했다.

CNBC는 "현재의 디지털 화폐는 시중은행의 부채인 반면 새로 만들어지는 CBDC는 Fed의 부채라는 게 가장 큰 차이점"이라며 "Fed가 저축한 돈에 대한 이자를 지불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했다.

파월 의장은 성명에서 "디지털 화폐의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을 함께 검토할 것"이라며 "이해 당사자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디지털 화폐 옹호론자들은 디지털 화폐 개발에 속도를 내지 않으면 미국이 중국에 디지털 화폐의 주도권 싸움에서 밀릴 것으로 우려했다.

CNBC는 "파월 의장을 비롯한 Fed 고위관계자들은 디지털화폐 개발 속도에 무관심하고 여러 문제점을 바로 잡을 필요성만을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