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차증권)

(사진=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10,450 -0.48%)은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구축 사업을 완료, 총 13개 부서 35개 업무로 자동화 범위가 확대됐다고 20일 밝혔다.

RPA는 높은 빈도로 발생하는 단순, 반복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해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하는 기술이다.

현대차증권은 2019년 RPA Pilot을 시작으로 매년 새로운 프로젝트를 기획, RPA 업무 자동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1년부터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 유인봇(사람이 PC에서 직접 실행)체계 시스템을 무인봇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 했으며, 로봇 팀장 등의 신규 기능 등을 통해 효율성을 높이는데 더욱 주력했다.

그리고 펀드, 퇴직연금 등의 업무 자동화 외에도 보안영역까지 자동화를 확대적용, 점검 및 업데이트 등을 자동화 함으로써 최근 중요시 되고 있는 금융보안 부문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박철민 현대차증권 BT(Business Technology)실장은 "직원을 위해 로봇이 일을 해줄 때 회사 내 디지털 혁신 등 고부가가치적인 영역에서 많은 변화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통한 직원 친화적인 디지털 업무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