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 상승에 금리인상까지…美 케이뱅크 "건설주 투자 피해라"

금리인상 시기에 주택 건설 관련 업종에 투자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투자회사인 케이뱅크은 디알호턴(D. R. Horton), KB홈, 레나, 톨브라더스 등 주요 주택 건설주에 대한 투자의견을 낮췄다.

케네스 제너 연구원은 "주택 건설주가 저조한 시기로 접어들고 있다"며 "1969년 이후 19차례 긴축 사이클에서 주가가 32% 하락하는 동안 주택건설사들은 '걱정의 벽(Wall of Worry )'을 마주했었다"고 분석했다.

주택건설은 팬데믹 가운데 강력하게 성장해왔지만 최근 높은 건설 비용과 금리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케이뱅크는 역사적으로 이런 흐름은 주택 건설 둔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