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청약 증거금 신기록 달성…100조 돌파
코스닥지수 1% 넘게 내려…시총상위주 대부분 내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결국 1% 가까이 하락했다. 역대급 기업공개(IPO)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에 100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몰린 것이 자금 흐름에 부담을 준 것으로 보인다.

1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1.96포인트(0.77%) 내린 2842.28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2871.79까지 상승하기도 했으나 기관투자자들의 매수 물량이 줄면서 하락을 기록했다. 이날 개인과 기관이 각각 295억원, 47억원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이 272억원 순매수 했다.

유가증권시장 상위 10개 종목에선 SK하이닉스(113,500 +0.89%)(0.40%), 삼성바이오로직스(793,000 +3.52%)(1.24%)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삼성전자(68,100 +0.74%)(-0.91%), 삼성전자우(-1.26%), NAVER(276,500 +0.36%)(-1.63%), LG화학(512,000 +1.39%)(-5.91%), 삼성SDI(603,000 +2.03%)(-2.07%), 현대차(185,500 0.00%)(-0.99%) 등이 내렸다.

이날 오후 2시36분 기준 LG에너지솔루션의 청약 증거금이 100조원을 돌파했다. 일반 청약 마감을 1시간 반가량 남겨놓고 사상 최대 기록을 달성한 것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오후 1시쯤 역대 최고 청약 증거금을 기록했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120,000 +2.13%)(SKIET·80조9017억원)의 증거금을 넘어섰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반 청약자에게 총 1097만482주를 배정한다. 일반투자자는 KB증권(공동대표주관사)과 대신증권·신한금융투자(공동주관사), 미래에셋증권·신영증권·하나금융투자·하이투자증권(인수회사)까지 총 7개 증권사에서 청약을 할 수 있다.

다음 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미국 중앙은행(Fed)의 긴축 기조가 가속할 것이라는 전망도 투자심리를 짓눌렀다. 증권가에선 Fed가 여러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선 Fed가 6~7회의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스닥지수는 5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보다 10.04포인트(1.06%) 내린 933.90에 거래를 마쳤다. 장 한때 929.15까지 내리며 920대에 거래되기도 했다. 이날 개인 홀로 439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64억원, 262억원 순매도 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상위 10개 종목에선 셀트리온헬스케어(56,100 +1.81%)(3.41%), 셀트리온제약(77,000 -0.77%)(4.22%)을 제외하고 모두 내렸다. 에코프로비엠(475,900 +1.36%)(-1.46%), 펄어비스(58,100 -2.19%)(-1.38%), 엘앤에프(248,000 +4.03%)(-1.97%), 카카오게임즈(56,600 +0.35%)(-1.31%), 위메이드(67,300 0.00%)(-0.38%) 등이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상승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6원 오른 1191.7원에 거래를 마쳤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