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바이오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자들이 또다시 술렁이고 있다. 한때 '국민 바이오주'로 불렸던 신라젠의 상장폐지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런 가운데 자산운용사들이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사태 때와 마찬가지로 투자자들에게 미리 주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19일 KB자산운용은 자사가 발행한 ETF 상품들의 '신라젠' 편입 현황을 안내했다.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가 신라젠의 상장폐지 결정을 내린 데 따라 투자자에게 괴리율 발생 가능성 등을 미리 전한 것이다. KB자산운용에 따르면 신라젠을 편입한 ETF는 'KBSTAR 코스닥150' 1종이다. 이름 그대로 코스닥150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이며 신라젠 보유 비중은 전일 기준 0.712%다.

KB자산운용 측은 공지와 함께 "최초 거래정지 사유 발생시 최선의 노력을 진행했지만 해당 종목의 갑작스런 거래정지로 인해 아래의 ETF에 일부 보유하고 있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신라젠은 작년 5월 말 단행된 코스닥150지수 정기변경에서 편출됐다. 하지만 지수에서 빠졌다고 해서 ETF 자산구성내역(PDF)에서도 빠지는 것은 아니다. 거래 정지 된 종목이 지수에서 편출되는 경우 ETF 상품에선 해당 종목의 순자산가치가 거래정지 직전 종가로 매겨져서다.

단 상장 폐지가 결정돼 정리매매 수순을 끝내 밟는 경우에는 ETF 상품들에 대한 악영향이 표면화된다. 신라젠의 주가가 급락하면 관련 ETF들의 시장가격이 불안정할 수 밖에 없어서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