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분석
신한금융투자는 18일 제테마(16,950 -1.74%)에 대해 필러 매출 회복으로 지난해 4분기에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2만7000원으로 낮췄다.

이동건 연구원은 “목표주가는 비교그룹(피어) 주가 하락으로 낮췄지만, 상승 여력은 현 주가 대비 43.6%”라며 “필러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작년 4분기와 더불어 올해 호실적이 기대되고, 회사 주가의 핵심인 톡신 개발도 순항 중인 점을 감안해 투자매력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작년 4분기 개별 기준 매출은 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할 것으로 추산했다. 분기 최대 실적이다. 유럽에서의 필러 판매 호조 영향이다. 4분기 필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2% 증가한 69억원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내수 매출은 계절적 성수기임에도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3분기와 유사하겠지만, 영국 등 유럽 중심의 해외 매출 증가에 힘입어 호실적을 달성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인건비 및 연구개발비 증가에 따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7% 감소한 12억원을 낼 것으로 봤다.
사진 제공=신한금융투자

사진 제공=신한금융투자

올해는 개별 기준 매출 440억원, 영업이익 54억원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보다 각각 34.2%, 206.3% 늘어난 수치다. 필러 매출이 고성장할 것으로 봤다. 올해 필러 매출은 전년 대비 45% 증가한 333억원으로 추산했다. 유럽 관련 매출 성장세가 지속되고, 내수 판매가 회복될 것이란 예상이다.

톡신 개발도 순항 중인 것으로 봤다. 이 연구원은 “국내 허가를 위한 임상 3상은 1분기 중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내년 상반기 중 국내 허가가 예상된다”며 “브라질 역시 국내 3상 결과를 바탕으로 허가가 예상되는 만큼 내년 하반기 중 출시가 기대된다”고 했다.

이어 “중국의 경우 기존 협력사(파트너사)인 화동닝보의 청산 이슈로 우려가 존재했으나, 조만간 신규 파트너사 확보를 통해 중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