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메타버스 진출…암호화폐·NFT도 발행

미국 대형 유통업체 월마트가 3차원(3D) 가상현실 세계를 일컫는 ‘메타버스’ 사업에 진출한다. 자체 암호화폐와 대체불가능토큰(NFT) 등을 내놓으며 적극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16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월마트는 지난달 30일 미국 특허청에 메타버스 사업에 활용할 수 있는 가상 가전제품, 장난감, 스포츠용품 등을 제조하고 관리하는 것을 염두에 둔 상표권을 출원했다. 월마트 이용자에게 암호화폐를 제공할 계획도 갖고 있다.

월마트는 성명을 통해 “새로운 기술이 미래의 쇼핑 경험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우리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시험하고 있고, 어떤 아이디어는 고객에게 제품 또는 서비스 형태로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월마트가 등록 신청한 것은 암호화폐 및 광고 관련 금융 거래를 위한 상표 3개와 쇼핑 서비스 등이다.

월마트는 메타버스와 연계한 암호화폐 사업 등에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10월 미국 내 매장에서 키오스크를 이용한 비트코인 판매 시험 서비스를 시작하기도 했다. 브렛 빅스 월마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해 12월 “고객이 원한다면 암호화폐로 상품을 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조시 거벤 특허전문변호사는 페이스북이 사명을 메타로 바꾸고 메타버스 사업을 강화하면서 이에 대응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월마트의 행보는 그들이 메타버스 생태계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참여자가 늘어난 상황에서 지식재산권(IP)을 보호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의류 기업인 어반아웃피터스, 랄프로렌 등은 최근 메타버스에서 가상 점포를 내기 위해 상표를 출원했다. 스포츠브랜드 나이키도 지난해 11월 메타버스로 의류와 운동화를 판매하기 위해 가상 브랜드의 상표 출원서를 제출했다. 언더아머와 아디다스가 최초로 출시한 NFT는 지난달 매진되기도 했다.

기업들은 메타버스를 신사업으로 주목하고 있다. 거벤 변호사는 “메타버스와 블록체인에 저장된 아이템 등에 익숙해진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이를 중심으로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소매업체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