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실적 증가율 15% 넘으면
이듬해 70% 확률로 주가 상승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투자리서치업체 CFRA가 올해 미 주식시장이 선방할 것으로 예상했다. 역사적으로 기업 실적이 크게 좋아진 이듬해 증시가 호조를 보이는 경우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CNBC 방송은 16일(현지시간) 샘 스토발 CFRA 수석투자전략가의 분석 결과를 전했다. 10년간 실적과 주가 상승률 사이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기업의 실적 증가율이 15.5~39.9%로 매우 높은 수준을 기록할 때 70%의 확률로 이듬해 주가가 상승세를 나타냈다. 평균 주가 상승률은 12.5%였다.

지난해 S&P500 기업의 주당순이익(EPS) 증가율은 44.1%에 달했다. 집계를 시작한 1989년 이후 최고치다. 스토발 전략가는 “좋은 한 해 뒤에는 위대한 해가 온다”며 “좋은 시기는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듯 갑자기 끝나지 않는다”고 했다.

예외도 있었다. 기업 실적이 전년 대비 39.9% 뛰며 두 번째로 크게 좋아진 2010년이다. 이듬해 S&P500지수는 보합세를 기록했다. 28.9%의 증가율을 보인 1993년에도 S&P500지수는 2%가량 하락했다.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인플레이션이 심했던 1970년대와 현재 상황이 비슷할 수 있다고 봤다. 물가 상승이 화두였던 1970년대의 주식시장은 흐름이 좋지 않았다.

스토발 전략가는 1970년대 상황에서 배워야 한다고 했다. 그는 “1970년대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수익률이 가장 높았던 섹터는 에너지, 유틸리티, 원자재 등이었다”며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때마다 원자재와 밀접하게 연결된 섹터는 좋은 성과를 내는 경향이 있다”고 조언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