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장터
국내 화학 제조 및 수입·유통업체 K사가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비상장사인 K사는 지분 투자를 유치 중이다. 연매출 130억원 규모에 자산은 약 90억원이다. 영업이익은 6억원을 기록했다.

화학 제조·유통…수도권에 공장 보유

K사의 가장 큰 장점은 수도권에 화학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뿐 아니라 제조업자개발생산(ODM)도 하고 있다. 매년 안정적인 매출과 영업이익을 내는 것도 투자 포인트로 꼽힌다.

이도신 삼일회계법인 파트너는 “꾸준히 수요가 많은 화학 소재를 수입해 국내에 판매하는 업체”라며 “다양한 방법으로 지분 투자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