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지수가 하락을 이끌었습니다.

대표 지수인 S&P500지수는 전날 대비 1.42% 떨어진 4,659.03, 나스닥지수는 2.51% 급락한 14,806.81, 다우지수는 0.49% 밀린 36,113.62로 각각 장을 마쳤습니다.

기술주들의 차익 실현 매물이 늘었고 성장주에 대한 우려도 나왔습니다.

이날 오전에 열린 레이얼 브레이너드 미 중앙은행(Fed) 이사의 부의장 인준 청문회가 시장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브레이너드 부의장 지명자는 “오는 3월 테이퍼링(채권 매입 감축)을 종료하자마자 금리를 올릴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물가를 Fed 목표인 2%선으로 낮추는 게 최우선 목표”라고 강조했습니다. Fed가 주시하는 물가는 개인소비지출(PCE) 근원 가격지수입니다. 작년 11월 기준 4.7%까지 급등한 상태입니다.

다른 Fed 고위 인사들도 긴축 발언을 내놨습니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연방은행 총재는 별도 온라인 행사에서 “3월에 금리를 25bp(0.01%포인트) 올릴 것이라는 게 나의 예상”이라며 “올해 세 번 인상하되, 물가가 잡히지 않으면 네 번 올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커 총재는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멤버가 되는 순번인 보스턴연방은행 총재(공석) 대신 당분간 통화 정책 투표권을 행사하게 됩니다. 그의 발언에 무게가 실리는 배경입니다.

토머스 바킨 리치몬드연은 총재도 “물가상승률이 계속 높은 상태를 유지한다면 더욱 공격적인 금리 정상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이날 공개된 또 다른 물가 지표도 긴축 압박을 가속화하는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작년 12월의 생산자물가지수(PPI)는 1년 전보다 9.7% 뛰었습니다. 다만 전달 대비로는 0.2%로, 시장 예상(0.4% 상승)보다는 낮았습니다.

시장엔 작년 4분기의 기업 실적에 대한 기대가 여전히 살아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금융정보 분석회사인 리피니티브는 S&P500 소속 기업의 4분기 순이익이 1년 전보다 22.4%, 팩트셋은 21.7% 각각 늘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현실화하면 4개 분기 연속으로 20% 넘는 이익 증가율을 기록하는 겁니다.

국제 유가는 소폭 하락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날 대비 0.63% 떨어진 배럴당 82.1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전날까지 급등했던 데 따른 반작용이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이날의 ‘글로벌마켓나우’ 이슈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 “3월엔 금리 꼭 인상” 강력 시사한 Fed ② 올해 북미 전기픽업 대전…누가 승자? ③ 19% 급락한 버진 ④ TSMC “반도체 수요 수년간 견조” ⑤ 백신 의무화 제동 건 미 대법원 ⑥ 뜨거워진 지구…투자 시장은? 등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경 글로벌마켓 유튜브 및 한경닷컴 방송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