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콘텐츠 내 노출된 상품 실시간 판매
버킷스튜디오, 초록뱀미디어와 메타커머스 설립…"라이브커머스 시장 선도"

버킷스튜디오(4,325 -0.46%)초록뱀미디어(2,695 +1.51%)와 총 4억5000만원을 투자해 합작법인 메타커머스를 설립했다고 10일 밝혔다.

메타커머스는 초록뱀미디어에서 제작한 영상물·미술품·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콘텐츠를 비롯해 이를 통해 노출되는 상품에 대한 간접광고(PPL) 권한을 가진다. 버킷스튜디오초록뱀미디어의 영상 콘텐츠 내 노출된 상품을 빗썸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 자체 스튜디오와 전속 쇼호스트, 제작PD, 기획MD를 구성해 라이브커머스 사업에 진출한 버킷스튜디오는 최근 가상자산거래소 빗썸과 메타버스·대체불가토큰(NFT)·블록체인·라이브커머스를 결합한 '빗썸라이브'를 출범했다.

당시 버킷스튜디오초록뱀미디어에 50억원 규모로 투자하며 콘텐츠·OTT 제작과 라이브커머스와 미디어커머스를 연계하는 방식으로 빗썸라이브에 직접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초록뱀미디어의 콘텐츠 내 노출되는 상품을 빗썸라이브에서 동시 판매함으로써 마케팅 효율성이 높아질 것"며 "초록뱀미디어의 영상물 및 소품에 대한 PPL 권한을 가지게 된 메타커머스는 빗썸라이브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영화, 음악 등 전세계적으로 K콘텐츠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어, 이를 결합 한 미디어커머스 및 라이브커머스 니즈가 늘어날 것"이라며 "버킷스튜디오, 빗썸라이브, 초록뱀미디어가 연합관계를 구축해 10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라이브커머스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