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물은 녹색채권…"국내기업 그린프로젝트 지원"

한국수출입은행은 30억 달러(약 3조6천억원) 규모의 미국 달러화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정부를 제외한 국내 기관 중 역대 최대 외화채권 발행 규모라고 수은은 설명했다.

만기별 발행 규모는 3년물, 5년물, 10년물 각각 10억 달러 규모다.

연초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우려로 채권시장 변동성이 커진 상황에서 계획했던 물량이 모두 발행됐다.

이 중 10년 만기물은 녹색채권(그린본드)으로 발행됐다.

수은은 녹색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국내 기업의 '그린뉴딜' 해외진출 사업과 관련한 장기 자금 지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수은은 올해 총 155억 달러 규모의 외화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수은 관계자는 "K-배터리 등 우리 기업의 그린 프로젝트 해외 진출을 긴 호흡으로 지원하기 위한 녹색채권 발행이란 점을 적극적으로 알린 결과 당초 목표했던 30억 달러 발행을 무난히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3년, 5년, 10년 만기에 걸쳐 각각 10억 달러에 이르는 전례 없는 규모로 공모채가 발행된 만큼 추후 국내 기관의 외화채 발행 시 발행금리 산정에 참고할 수 있는 기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수출입은행, 30억달러 외화채 발행…국내기관 최대규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