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12월 결산법인 배당락일을 맞아 고배당주로 꼽히는 종목들의 주가가 장 초반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29일 오전 9시28분 기준 대신증권(16,100 0.00%)은 전 거래일 대비 1750원(8.25%) 내린 1만9450원에 거래 중이다.

또한 삼성증권(37,800 +2.30%)(-7.55%), NH투자증권(10,200 +1.49%)(-7.35%), DB손해보험(63,100 +0.32%)(-6.60%), 삼성화재(199,500 +0.50%)(-6.53%) 삼성카드(33,450 +0.60%)(-6.26%) 등 주로 금융주들의 주가가 6% 이상 하락하고 있다.

이날은 12월 결산법인의 올해 배당락일이다. 전날까지 주식을 매수한 투자자만 배당을 받을 수 있다.

통상 배당받을 권리가 사라지는 배당락일이되면 고배당주로 꼽히는 금융주들은 매물 출회로 하락세를 보인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