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분기 완공 목표
수젠텍 세종테크밸리 미래기술연구소 조감도 / 사진 제공=수젠텍

수젠텍 세종테크밸리 미래기술연구소 조감도 / 사진 제공=수젠텍

수젠텍(11,950 -2.45%)은 회사의 신설 연구소인 ‘미래기술연구소’(가칭)가 착공에 들어갔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통해 혁신적 진단 연구개발(R&D) 능력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회사의 미래기술연구소는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내 세종테크밸리에 들어설 예정이다.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까지 총 연면적 6170.38㎡(약 1870평) 규모다. 자체 진단연구소 및 시스템연구소 등이 들어선다. 2023년 1분기 완공이 목표다.

세종테크밸리 산업단지는 2015년부터 세종시가 바이오기술(BT) 에너지기술(ET) 정보기술(IT) 등 첨단산업 및 지식문화산업 육성을 위해 연구 집적화 단지로 조성 중인 지역이다.

세종테크밸리에는 지식산업센터 창조형캠퍼스 캠퍼스타운 등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정부기관을 비롯해 헬스케어 빅데이터 바이오 등 분야의 첨단혁신기업도 입주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창업진흥원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입주를 마쳤다. 네이버의 데이터센터는 내년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수젠텍은 미래기술연구소를 통해 바이오 나노 IT 등 첨단산업 간 융합연구를 이어나간다. 시스템연구소와 진단연구소 등 각 분야의 연구시설을 한 곳에 배치해, 차세대 혁신기술 개발 및 첨단제품 확보 등 연구개발 상생(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수젠텍 관계자는 “미래기술연구소는 진단뿐 아니라 IT 및 BT 융복합 연구가 가속화될 수 있는 미래지향적 공간이 될 것”이라며 “직원을 위한 다양한 복지시설도 구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