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공략 가속화"
왼쪽부터 알레르기 진단키트 분석 시스템 의료기기와 알레르기 진단키트.

왼쪽부터 알레르기 진단키트 분석 시스템 의료기기와 알레르기 진단키트.

수젠텍(11,950 -2.45%)은 자체 개발한 알레르기 진단키트 및 시스템 의료기기(체외진단시약)가 중국 식품의약품관리총국(NMPA)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기점으로 현지 체외진단 전문기업 'YHLO'와 협력을 통해 중국 종합병원 및 검진센터 등에 공급을 추진할 예정이다.

수젠텍의 알레르기 진단키트는 혈액을 전자동 다중면역블롯기기로 처리해, 90여종의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대한 알레르기 여부를 진단하는 제품이다.

수젠텍 관계자는 "현재 500대 이상의 수젠텍 알레르기 진단 관련 제품이 현지에 도입돼, 자가면역질환 분석에 활용되고 있다"며 "이번 진단 시스템은 해당 제품과 호환이 가능해 빠른 시장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 알레르기 시장은 5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가운데, 중국은 매년 연평균 1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는 국가"라며 "합작사 설립을 통해 성공적인 알레르기 진단 시장 진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사는 중국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지난 8월 중국 헬스케어 전문기업 지스본과 합작법인 '낙복사(우한)진단기술유한공사'를 설립했다.

수젠텍은 내년부터 이번 알레르기 제품을 포함해 다양한 진단 제품들의 중국 사업을 공격적으로 개시할 예정이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