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스로보, 185억 규모 Pre-IPO 투자 유치 완료…내년 코스닥 상장 목표

로봇 융합 교육 및 사물인터넷(IoT)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는 럭스로보는 약 185억원 규모의 Pre-IPO 투자 유치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Pre-IPO 라운드에는 한화시스템을 필두로 한화자산운용, ATU파트너스/에이스투자금융, 프라핏 자산운용, SB파트너스, ck골디락스 자산운용, 루트엔글로벌 자산운용 등 다양한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앞서 럭스로보는 2015년 퓨처플레이의 투자를 시작으로 2016년 한화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2017년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한데 이어 2018년에는 KDB산업은행, 2019년 컴퍼니K,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DS자산운용 등으로부터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번 Pre-IPO 라운드를 포함해서 355억원의 누적 투자를 유치했다.

럭스로보는 기존에 자체 개발한 로봇을 활용한 코딩 교육과 인공지능 교육 분야에서 활발히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 하반기에만 중국을 포함한 10여개국과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교육 사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교육 사업에서는 비대면 교육 진행과 해외 고객 지원을 원활히 하기 위한 온라인 교육 플랫폼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금액은 회사의 IoT 신사업 추진 및 기존 교육 사업 강화를 위한 기술 개발 및 제품 생산에 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대환 럭스로보 대표는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신뢰에 감사 드리며 한화그룹이 전략적 투자자로서 이번 Pre-IPO 투자에 참여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투자자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럭스로보는 기술특례상장 트랙을 통해 2022년 하반기 코스닥시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